UPDATED. 2023-01-30 11:30 (월)
포스코, 침수피해 5개월만에 포항제철소 완전 복구… 20일부터 전 공장 가동
포스코, 침수피해 5개월만에 포항제철소 완전 복구… 20일부터 전 공장 가동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3.01.2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수피해 135일 만에 복구 여정 마무리
연인원 140만명 복구 투입 … 복구기간 중 중대재해 제로
최정우 회장 “임직원 모두가 영웅, 국민들께 감사”

 

1월 19일 복구를 완료한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에서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1월 19일 복구를 완료한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에서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17개 모든 압연공장 복구를 완료하고 20일 완전 정상 조업체제로 돌입했다. 포스코는 지난 9월 6일 태풍 힌남노에 따른 냉천 범람으로 포항제철소가 모두 침수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았으나 지난해 말 15개 공장을 복구한데 이어 19일 도금 CGL(Continuous Galvanizing Line) 공장과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차례로 복구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침수 135일 만에 제철소를 완전 정상화했다.

최정우 회장은 “복구기간 중 단 한 건의 중대재해 없이 포항제철소 조기 정상화를 이뤄낸 임직원들 모두가 포스코의 자랑스러운 영웅”이라며, “포스코를 응원해 주시고 지원해 주신 정부, 지자체, 국민들 모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말했다.

향후 포스코는 정상 가동 설비를 대상으로 생산 안정화 및 효율성 향상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민관합동 철강수급 조사단의 권고에 따라 재난 대비 체계를 보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