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24 (화)
현대제철, 날씨 빅데이터 활용해 품질 개선한다
현대제철, 날씨 빅데이터 활용해 품질 개선한다
  • 온라인
  • 승인 2020.05.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에서 실시하는 '2020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 공동 주관
날씨에 따른 철강제품의 결로 발생 가능성 예측, 품질 향상 효과 기대

현대제철은 날씨 빅데이터를 활용해 철강제품의 품질을 개선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현대제철은 기상청이 개최하는 '2020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를 공동 주관하며 철강제품 품질관리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집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빅데이터 콘테스트’과제와 관련해 유튜브에서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유튜브 설명회 캡처 화면.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이번 콘테스트에서 '공장 내 철강 제품의 결로(結露) 발생 예측 모형 개발'이라는 주제로 공모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날씨 변화가 공장 내부에 보관중인 철강제품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 예측 및 활용함으로써, 제품의 품질관리 효율을 높이는 방안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는 기상기후 빅데이터에 대한 일반인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이를 산업 전반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민간의 빅데이터와 융합한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기상청에서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는 대회이다.

현대제철은 기상청과 함께 올해 콘테스트를 후원·주최하는 한편, 참가자들이 모형을 개발할 수 있도록 4년간 누적된 공장 내·외부 온습도 및 제품 온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아울러 기상청은 날씨마루를 통해 공개되는 ASOS¹, AWS²관측 및 날씨 예보 등의 다양한 공공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참가자들이 이를 함께 활용해 높은 신뢰성의 결로 예측 모형을 발굴·제안할 수 있도록 한다.

‘결로’는 대기의 온도가 이슬점 이하로 떨어져 철강재 표면에 물방울이 맺히는 현상을 말한다. 결로는 철강재에 녹 또는 얼룩을 발생시키고 이는 품질 불량으로 이어진다. 이에 결로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정확히 예측, 대응해 잠재적 품질손실 위험을 줄여야 하는 것이 철강업계의 과제이기도 하다.

현대제철은 이번 ‘2020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를 통해 높은 신뢰성을 가진 결로 예측 모형을 확보하는 동시에, 우수한 인재를 발굴·육성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 철강 산업에 특화된 빅데이터 분석 연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참가 접수는 오는 5월 29일까지 대회누리집(bd.kma.go.kr/contest)을 통해 가능하며, 공모작은 6월 29일(월)까지 제출하면 된다.

기상청과 현대제철은 이번 대회 수상자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고, 향후 현대제철의 입사 지원시 가산점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